closetest1

팝업01 팝업02 팝업03 팝업05

삐삐와 공중전화01  삐삐와 공중전화02  삐삐와 공중전화03  삐삐와 공중전화04  삐삐와 공중전화05  삐삐와 공중전화06  삐삐와 공중전화07  삐삐와 공중전화08  삐삐와 공중전화09  삐삐와 공중전화10  삐삐와 공중전화11  삐삐와 공중전화12  삐삐와 공중전화13  삐삐와 공중전화14  삐삐와 공중전화15  

추억의 연필15  추억의 성냥 추억의 연필 추억의 연필

주인의 이야기 어떠셨나요?

메모 입력

성함/별명 비밀번호

등록

이선정()

답글 수정 삭제

2016-11-29 17:10:12

비밀글 비밀글 입니다. [1]

개코()

답글 수정 삭제

2016-11-26 10:57:24

사이트.넘 맘에들고 정성이 보이네요~^^
혹시 남자모델의 짙은 브라운인지, 레드인지인지는 잘 구분할수없지만,
벨트는 이싸이트에서 구입할수 있나요?

글고,
[가을신상] 첫사랑 울혼방 니트 (오렌지) 는 105싸이즈는 없나요?
[1]

김춘영()

답글 수정 삭제

2016-11-25 01:11:14

살다가 살다가 이런일은 처음이라....많이 놀랬읍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제가 그런 무식한용기를 내어서 한참 철지난 옷을 원단이 불량은 불량인지라 혹 재고가 남아있다면 계절이 지났으므로 정말 재고떨이 하는마음으로 교환이 될까하고 연락을 드렸는데 -- 옷 원단의 촉감,색상이 너무 마음에 들었고 편암함은 이름처럼 미치므로..그리고 남편의 강력한 재주문요구에 --
미치도록편한 청바지 그레이를 주문후 너무 편해 바로 수선을 하고 난뒤 잘못된부분을 알았는데 수선을 하고난뒤라 교환이 어려울것같아 그냥 몇번 입다 자꾸 그부분이 눈에 거슬려 옷장속으로 들어간 옷이었는데 얼마전 옷장을 정리하다 그바지를 보곤 아 참 편한바지 색상이 좋은바지였는데 ..아깝더라고요 그래서 혹시 설마 하면서 안될거야 괜히 창피만 당할텐데..하면서 교환은 일주일 ,간혹 길어야 한달인데 저는 어마어마한 시간이 지났는데....정말 무서운 아줌마입니다 ....그런데 주인 에서 신상바지를 보내주셔서 너무 놀랬고
그것도 감사한 일인데 신상바지를 주셨는데 .....그건 싫다며 다시 남편의 불량바지를 돌려달라고 하는 아줌마의 숨막히는 얘기에 엄청나게 놀라셨죠
호호호호 한번 웃어주세요
재고가 남아있지도 않는데 여름 바지를 이 겨울 길목에 달라고하는 저때문에 얼마나 황당했을까요
저도 그냥이만큼이나 배려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
아니 어떻게 여름바지 한장을 저때문에 공장에서 만들어 주실수있어요?
이건 제가 따져묻고싶어요 정말 말이 안되는 거예요 저는 재고가 있으면 교환을 원했지 이런 일은 정말 살다가 살다가 처음입니다
어떻게 새로 한장을 만들수 있어요??????
두번 다시 이런일은 없을테지만 ....저 그날 너무 놀래가지고 우리남편한테 어머머머 우리나라에 이런쇼핑몰이 있다 고 저 숨넘어 갈뻔했어요!!!!!!
그리고 전화통화 할때마다 언잖은기색없이 항상 고객편에서 생각해주시고 응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고
제가 바지를 받은것도 중요하지만
며칠동안 계속 옷을 주고받으면서 제가 느낀건 그냥옷한장 판매하는게 아니고
얼굴은 모르지만 펜팔친구처럼 내얘기를 들어주고 나와 대화를 하는구나 하는 느낌을 참 좋은 느낌을 받았읍니다
당연히 온라인 몰에서는 옷을 구입할때 얼굴을 볼일도없고 또 저처럼 별 이상한 사람이 많기도 하겠지만 아주 사무적인 응대 가 바쁜시대에 당연하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주인 은 정말 정을 느끼게합니다
주인은 항상 전화를 해보면 기분좋은 응대가 있읍니다
씩씩한 억양의 따뜻한 목소리를가진 분이 누구신지 정말 궁굼하네요
저 많이살지는 않았으나 오십이 코앞인데 살다가 살다가 이런일은 처음인지라 너무 행복했어요 감사합니다 바지값 사만몇천원 이 주는 기쁨이 아니라 주인 이 제게준 소중한 일들이,
저는 아마도 두번째청춘,주인 이 저에게 준 소중한 추억을 영원히 못잊을꺼예요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정말 부산갈때 한번 가서 뵙고싶어요 어떤분들이 이런 멋진 쇼핑몰을 운영하시는지
어떤분들이 제게 이런 행복한 기억을 만들어주시는지...
[1]

묘한고양이()

답글 수정 삭제

2016-11-18 17:17:59

구글에서 광고를 보고 넘어왔는데 생각지도 못한 사이트를 발견한 느낌입니다.
그저 옷을 파는 쇼핑몰이 아닌 타겟들과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하는 느낌도 새로웠고
개인블로그+쇼핑몰 같은 조합이 신선하네요.
아버지에게 옷 한 벌 사드리고 청춘의 주인이 될 수 있게 해주고 싶을 정도로 좋았어요
[1]

최동철()

답글 수정 삭제

2016-11-18 15:19:30

저희같이 50대 청춘들에게 참 좋은 Site인것 같습니다.
하나 여쭙니다...
제가 자켙상의를 얼마전에 샀는데 Size가 105였습니다.
아주 훌륭했고 주위분들에게 많이 이곳을 소개했습니다.
그런데 저의 팔이 다른분들보다 조금 짧습니다..
105Size를 사면 반드시 팔을 줄려야 합니다.
그런데 자켙은 그렇다손 치더라도 셔츠를 105로 사려고 하니까 문제는...팔길이가 꼭 아버지 옷입은것 처럼 길것 같아서 선뜻 셔츠 주문이 망설여 집니다.
저는 105를 사고 팔은 100에 맞출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현명한 솔루션을 좀 주십시요 부탁드립니다.
[1]

곽용태()

답글 수정 삭제

2016-11-16 07:57:41

바지 33싸이즈는 안나오나요? [1]

이선정()

답글 수정 삭제

2016-11-15 13:17:16

비밀글 비밀글 입니다. [1]

양경명()

답글 수정 삭제

2016-11-10 10:47:18

비밀글 비밀글 입니다. [1]

박종실()

답글 수정 삭제

2016-11-07 10:49:34

요즘 두번째주인,청춘!
둘러보는 재미에 푹빠졌습니다.
벌써! 자킷,바지두벌,니트,양말등등 구입했는데 저에게는 딱!
좋ㅎ은제품이라 생각이듭니다.늘 좋은제품 부탁드립니다.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메모 수정

이름 비밀번호

수정 취소

메모 삭제

비밀번호

삭제 취소

답글 쓰기

이름 비밀번호

등록 취소

답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수정 취소

답글 삭제

비밀번호

삭제 취소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1
  2. 2
  3. 3
  4. 4
  5. 5
  6. 6
  7. 7
  8. 8
  9. 9
  10. 10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