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test1

팝업01 팝업02 팝업03 팝업05

주인의 편지

게시판 상세
제목 직업병
성함 주인_드루피 (ip:)
  • 날짜 2016-08-29
  • 추천 추천하기
  • 읽은수 1164
  • 평점 0점


■ 두번째 청춘, 주인 │ 주인의 편지 │ 2016년 08월 29일 월요일





주인의 식구들도, 다른 직장인들과 다름 없이


열심히 일한 오전 근무를 끝내고 나면 삼삼오오 사무실 주변 식당가로 향합니다.


나란히 걷다 보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한 명이 먼저 말문을 엽니다


근데, 방금 지나가신 선생님이요~”



짧다면 짧은 찰나, 주인 식구들의 직업병이 발동합니다.


서비스업에 오랫동안 근무했던 분들은, 누군가 말을 걸면 , 고객님하고 무의식적으로 대답하게 되기도 한다는데


주인의 식구들도 어쩐지 사소한 직업병이 생겼거든요.



바로, 지나가는 선생님들이 착용한 의류를 눈 여겨 살펴보는 일입니다.



척하면 척, 사이즈를 가늠해보기도 하구요.



그도 그럴 것이


제품 부서에서는 하루종일 남성의류를 끌어안고 있고,


고객상담부서에는 사이즈 추천과 관련된 전화를 하루에도 여러통 하다보니


이제는 지나가는 선생님들의 늠름한 모습만 봐도


위 아래 상의 하의 사이즈가 어떨지 짐작이 된다는 것이지요.




혹은 비슷한 제품의 이름을 이야기하며


우리 제품도 잘 어울리실 것 같다고 작게 상상해 보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우리 제품이 아닌 것에 아쉬워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며 새삼


, 우리도 다음 시즌엔 저런 제품을 준비해보자! 자극을 받기도 합니다.



주인의 식구들 머릿속은 온통 남성의류 생각뿐.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까, 항상 의욕에 차있습니다.




그 의욕이,


이번 가을 시즌에 선보이는 제품에 고스란히 담겨 드러났으면 합니다.








끝나지 않을 것 같던 무더위가 지나가고,


아침 저녁으로 부는 선선한 바람에 제법 가을냄새가 묻어있습니다.


8월 잘 배웅하고, 좋은 기운으로 9월 맞이하겠습니다.








환절기 감기 유의하시고,


아침 저녁 자켓 든든히 여미고 다니십시오.


선생님, 늘 감사합니다.










첨부파일 주인의편지_0829.png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